맥락없는 일상 by 미스터칠리

어쩌다 업무지원을 나가게 된 창업주 기념행사.
여긴 어디? 나는 누구?
내가 대체 왜 여기에...

돈을 심각하게 많이 벌면,
이렇게 죽고 나서도 세간의 칭송을 받으며 두고두고 기려질 수 있다.



미세먼지 가득한 한국프레스센터 꼭대기층의 뷰.
정면에 시청광장과 더플라자 호텔이 보인다.

행사 내내 구석에서 피피티 슬라이드를 넘겨야하는데, 
그저 엔터를 치면 되는 이 사소한 노동 안에는 실로 엄청난 리스크가 내재해있다.
특히나 그룹의 개국공신들이 모이는 이런 자리에서는 작은 실수도 치명적이다.
잠깐의 딴생각으로 사회자의 진행속도를 따라잡지 못한다? 오류가 뜬다?
상상만 해도 소오름..

윈도우 자동 업데이트 중단, 불필요한 시스템 소리 음소거, 
소머즈급의 오감으로 사회자의 진행에 발맞춘 재빠른 슬라이드 전환...
이따위 잡무에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말단의 처지란...

행사 시작 전 리허설을 하는데, 머리 위에서 불호령이 떨어진다.

- 이거 피피티 누가 만들었나?

K전무다.
신임이사로 소개하는 슬라이드의 프로필이 마음에 들지 않은 모양이다.
내가 만들긴 했지만 자료는 경영지원팀에서 준 것을 그대로 받아쓴 것인데...
모른 척 쌩까고 화장실로 도망칠까 잠깐 갈등했지만  

- 아, 제가 만들었습니다.
- 프로필이 아쉬운데? 이 내용이 맨 위에 있으면 안되지. 순서 몇 개 바꾸자.
- 넵!
- 자 이건 아래로..이걸 위로 올리고...
- 넵!!!!!!!!!!!!!!!!!!!!!!!

네...는 안된다. 네에~도 안된다.
넵! 이어야만 하는 것이다...

K전무와는 식사를 두어 번 한 일이 있는데 소속이나 이름을 기억하는 눈치는 아니었다.
워낙에 높으신 분이고 발에 채이는 것이 아랫 것들이기에 으레 일 하러 온 똘마니겠니 할 뿐, 
누군지 별로 궁금해하지도 않는다. 
낯 모르는 이를 이렇게 익숙하게 부리는 건 대체 어떤 훈련을 거쳐야 가능한 것일까?
나로서는 감히 상상하기 어려운 감정이다.

바들바들 떨리는 손으로 프로필을 수정하고, 
그의 흡족한 미소를 확인 한 후에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나란 노예.

행사는 그럭저럭 잘 마무리되었다.


고대했던 밥 시간.
캐비어를 곁들인 황새치.


그릴에 구운 안심, 흑마늘 소스, 더운야채와 왕새우.

공짜밥 먹고 기분 좋아짐 ㅎ
행사 끝나고 식장 정리할 때 남은 빵이랑 버터도 챙겨왔다.
어차피 버릴 음식...

콜드 폼 콜드브루로 마무으리.
과장없이 매년 4월부터 8월까지 이것만 한 50잔 마시는 듯.


지난 달 DDP에서 열렸던 플레이 스테이션 페스타.
사람 ㄷㄷㄷ 실화냐...
남자 9.9 여자 0.1 정도의 참여자 성비...
행사장에서 아재들 쉰내 오지게 남 ㅠ 물론 나도 거기에 일조 데헷


스태프들 등에 다 저런 붙이고 다님.
모르는 사람이 갑자기 스킨십 하면 기분 나쁘지 않을까?
여기는 플스 구입 줄.


시연 타이틀 수가 엄청나게 많았는데 줄이 거의 무슨 에버랜드 놀이기구급.
엄두가 안나서 남들 플레이하는 것만 구경함.


덕후들 모이는 자리답게 코스튬플레이가 빠질 수 없지.


팔콤 38주년 생일을 맞이해 주최측에서 콘도 토시히로 팔콤사 대표에게 생일 케이크도 전달 함.
훈훈...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mouse block